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며칠 전부터 메스컴에서는 갑자기 무우가 우리 건강에 그렇게 좋다고들 호들갑을 떨고있다.

하긴 엣 사람들의 우스개 소리로 무우 먹고 트림 세번만 하면 산삼 먹은 것과 같다는 말이 있지만..

 

나는 내심 올해는 무우가 풍년이구나 싶은 생각을 했다. 

나는 외출을 하고 마악 돌아 온 마누라에게

 

"올해는 무우가 풍년인가 보네"라고 말을 건넸더니

 

"그러잖아도 집으로 들어 오는데 건너집 영감이 양손에다 무우를 잔뜩 들고 들어 오던데.."

라는 말을 했다.

 

나는 "그럼 그렇지. 재작년에는 배가 풍년이 들어 갑자기 암에도 좋다고 메스컴을 타더니 역시..."

하고는 잠시 웃었다.

 

하긴 몇년 전 고구마가 흔했을 때는 고구마가 변비를  없애고 특히 대장암 예방에도 좋다고  떠들었고 그 전에는 또 등푸른 생선이 마치 선약인 것처럼 선전을 해댔다.  

 

금년에는 특히 동해안의 양미리와 고등어가 많이 잡혔다. 얼마지나지 않으면 또 등푸른 생선의 얘기가 나돌 것이고 말린 양미리는 어디 어디에 좋다는 말을 덧붙이겠지.

 

이런 일은 비단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고 우리가 어렸을 때부터 있어온 메스컴의 특성 중 하나이기도 하다.

쌀이 모자랐을 때는 보리쌀이 쌀보다는 영양가가 더 많고 혼식을 했을 때는 쌀에 없는 영양을 잡곡이 보충을 해 준다는 말로 쌀만 먹지 말자는 선전을 했다.

사실 그러한 말 중에는 맞는 말도 있고 틀린 말도 있다.  

또 서양 사람들이 키도 크고 우리보다 더 건강하다는 것은 우유와 빵을 어릴 때부터 많이 먹어 그렇다고들 했다.

만약 요즈음에 그런 말을 해 국민들의 식습관을 개선하려 한다면 웃음거리 밖에는 되지 않을 것이다.

 

어디 메스컴이 전하고 있는 말들이 먹는 것에만 국한되고 있는 것이겠는가?

정치인들의 말이나 메스컴이 해석하는 말들이 예전에도 그랬었지마는 요즘들어 더욱 부쩍 각각일 때가 많다.  

우리는 이럴 때일수록 매스컴이 전하는 말에 한발 더 앞서 생각해 보는 것이 현명한 것이 아닐까.? 하

생각을 해 본다.

 

                                      12.25.2018                13회/ 구문굉

 

 

 

 

 

 
다음검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2 박상호동기(신태양건설 회장)기사-국제신문 1월 16일 "[CEO 칼럼] 영혼의 위대함" choice 2019.01.17 65
» 메스컴보다 한발 더 나가 생각을 하면... 구문굉 2018.12.25 28
300 박상호동기(신태양건설 회장)기사-부산일보 11월30일 "[주택명가-신태양건설] 예술 돋보인 독창적 건축물부터 따스함 깃든 서민 보금자리까지"| choice 2018.12.04 58
299 26회 박상호동기(신태양건설 회장)기사 - 국제신문 10월30일 -“지혜에 관한 소고(小考)” 새글 choice 2018.11.01 52
298 26회 박상호(신태양건설 회장)기사 - 국제신문 10월14일 -“삶이 평안하고 행복한 예술적 건축물 계속 지을 것”- choice 2018.10.16 71
297 이제는 말할수 있다.27회 김수인 file 백민호27회 2018.09.05 151
296 26회 박상호(신태양건설 회장)기사 - 국제신문 8월21일 -시와 사랑에 관한 소고- choice 2018.08.23 139
295 26회 박상호(신태양건설)동기 부산일보 - 2018년 6월29일 choice 2018.06.30 239
294 38회 김기백 동문 연락이 닿는 동문을 찾아요 기백이 2018.06.28 147
293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10) 끝 백민호27회 2018.02.28 315
292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9) 백민호27회 2018.02.28 255
291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8) 백민호27회 2018.02.28 197
290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7) 소하 2018.02.28 138
289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6) 소하 2018.02.28 139
288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5) 2 소하 2018.02.28 171
287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4) 백민호27회 2018.01.31 161
286 사람(1970년생 김봉석님)을 찾습니다. 1 봉석님 2018.01.21 124
285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3) 백민호27회 2018.01.19 153
284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2 ) 백민호27회 2018.01.08 218
283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1) 백민호27회 2018.01.04 21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