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2006.08.07 14:26

초로의 푸념

조회 수 2999 추천 수 65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칼로 배더시 딱 잘라 말할 수는 없다 카겠지만 적어도 초로(初老)쯤 되는 이들은 대부분 "벨로 한기 없구마 아까븐 나만 까묵고 있네" 칼끼고
중로(中老)나 고로(古老)들은 제따내는 뭉능거 걱정 안알만큼 살림께나 모아노코
"인자 인생 재미 좀 알똥 말똥 컹께네 내 몸띠에 탕수국 냄새가 찌들어 졌구마" 카고 자조하는 님들이 많을 끼라 생각킨다.

말이 났승께 카는 말이지만 초로(初老) 이상대는 인간들 십중 팔구가 요런 실픈 생각과 아시번 맴이 평시에도 시름시름 떠오르고, 특히 연말이나 연초에는 더욱 심해지지 안타카면 거짓 말잉기라.
또 이삼십대 힘께나 써는 놈들은 어떤 수를 부리더라도 돈푼께나 더 몰까 궁니할 끼고, 직장에서 진급하고, 조은 자리에 안절수 있을까 하고 요리조리 꾀를 낼 모습이 떠 오르능기라.

초로(初老)라 카는 말을 사전에 차자본께네 50세 이쪽 저쪽이라 카니 내 나가 인제 육십하고도 반쪽을 까묵어승 께네 초로(初老)라 칼끼 아이고 중로(中老)가 틀림 없는기라.
무시거리 급해서 작년에는 저승으로 떠난 친구가 거리키도 많은지----
특히 고등핵교 동기생 아까븐 친구가 많이 깟뿌린기라.
저승에서 K고 빠지달고 이승 보다 더 푸른 구덕산 계곡에서 B여고 기집애들과 사랑 놀음하면서 우리들을 빨리 오라고 손짓하는지 더디오라고 손짓하는지 정말 모르겠능기라.
--------------------------------
똑 소리나는 후배들은 내가 이런 단상을 푸념으로 튕기는 말을 듣고 비웃을 끼구마.
패기에 찬 이삼세대 젊은 후배들은 내 이런 푸념을 한쪽 귀로 듣자말자 다른 귀로 바로 지워버리능게 이로울 끼구마. 하나도 득 될 끼 없응께.

우리 초로 행님들은 대부분 진보학자 '다니엘 부스틴' 이 "호화로운 카페트가 깔린 홀을 점잖은 걸음으로 지나서 격조있는 벨벳 커텐을 제쳐보라, 그 저편에서는 장송곡이 기다릴 것이라" 고 암시한  물신주의를 비꼬는 말을 귀담아 듣지 안행기라.
한창 잘 나갈 때,  비단 카페트 위에서 목에 힘을 주고 멋을 부리면서도, 바로 커텐 저편에 회색 빛 살풍경이 우리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을 것임을 우째 몰랏등고----,

어느 2세대 후배가 일러준 말마따나  "세상사 너무 노심초사 마시게---" 하는 뜻깊은 한마디를 왜 싱싱한 머리와 탄탄한 근육질을 자랑할 때 미쳐 깨우치지 못하였는지 후회스럽구마.

젊은 이들이여!!----
인생이란 꼭 호화로운 카페트 길만 있는 것이 아닐세----. 무거운 말 용서하게
                                                        
중늙은이가 넷의 후배들에게
  • ?
    Kamryn 2011.08.24 17:34
    Just cause it's simple doesn't mean it's not super hpefull.
  • ?
    ychsewq 2011.08.24 19:50
    dBKpnZ <a href="http://ozkunxqmyvra.com/">ozkunxqmyvra</a>
  • ?
    tyzygdhxuk 2011.08.27 22:33
    12i4rd <a href="http://xydtlljhamlh.com/">xydtlljhamlh</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6 희토류가 필요한 기업이 있습니까? 신봉섭 2012.07.03 1886
305 회원가입 오류 1 file 오기묵(23) 2007.03.05 3067
304 홈피관리를 누가 합니까? 3 ookang 2006.08.07 2915
303 홈피 관리자님께.. 1 재 뉴욕 26회 졸업생 2006.08.08 2873
302 홈페이지 개편 작업 중입니다. 1 동창회 2008.05.28 2751
301 홈대문 수정을... 2 오기묵 2008.06.03 3279
300 행복이 만땅오기를 성정환 2010.01.24 2719
299 해병대 역사 기록물로.... file 구문굉 2013.01.10 1737
298 탄핵, 촛불 그리고 그 명암 이헌진(10회) 2006.08.07 2847
297 퀴즈의 힘 프로그램 선배님들 나가 주십시오... 경남고58기 2006.08.08 3002
296 쾌도난마, 민주의 대도를 개척한 삶이여! (김형오(20회) 전 국회의장) file 동창회 2015.11.23 1184
295 최우수고교야구대회 현대스포츠인터내셔널 2006.08.08 3153
294 최동원씨의 투병에 대하여 1 김상호 2010.02.27 4081
293 최근의 두 전자책 신간. file 구문굉 2014.05.29 917
292 최근 신간 file 배종덕 2015.01.01 1011
» 초로의 푸념 3 이헌진(10회) 2006.08.07 2999
290 청룡기 우승 환영식[사진] 동창회 2006.08.10 2764
289 책을 내게 되어 알려 드립니다. 박 웅(40회) 2006.08.07 2819
288 책 발간... 구문굉 2012.11.11 1659
287 창업인사 1 file 신봉섭 2013.04.19 17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