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2012.11.11 20:01

책 발간...

조회 수 1658 추천 수 8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사실 따지고 보면 자신의 의지대로 산 사람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시대가 만들어 주고 환경과 때가 자기로 하여금 어쩔 수 없도록 만들어 인생을 살아 가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는 말이다.  
내 스스로도 그렇다. 소수의 대열에 끼어 목숨을 뒤로한 채 전쟁터를 누벼야했던 지난 일들. 고교시절부터 해몽에 심취해 앞으로도 세상에 알려야 할 많은 꿈의 현상과 이에 접목되는 결과들... 또 70이 넘어서도 발간한 책에 의해 바삐 돌아가야 하는 지금의 일과 등 등...
"관리영어  용어집" "운몽의 해몽 비결"
그리고 지난달 발간한 "불꽃처럼"(나의 해병대 일기)은 마치 내가 신이라도 집힌듯  순탄하지 못한 내 삶과 직결 된 것들로 쓰지 않으면 견딜 수 없었던 책들이다.  

"불꽃처럼"(나의 해병대 일기)에 써 놓았듯이
**사실 나는 논리가 심오한 철학자도 아니며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는 사상가나 문학가도 아니다. 다만 국방의 의무를 다한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써 내 조국과 후손을 위해 쓸쓸한 소수의 대열에 끼어 한 알의 썩은 밀알이 되고자 목숨을 뒤로한 채 전쟁터를 누볐던 사람이다 **
지뢰밭 속에서의 전율. 저격수의 먹이가 될 뻔했던 순간. 대 전차 지뢰의 희생물로 황천을 다녀 온 경험. 적에게 쫓겨 목숨을 포기했던 촌각. 적의 집중 사격을 받으며 전진만을 해야 했던 시간. 일촉즉발 적이 묻은 화약더미에서의 탈출.... 이것은 당시 해병대 전투 소대장이었던 나의 자화상이다. 실로 내가 겪은 경험처럼 인간은 그 어느 존재보다 더욱 철저하게 약육강식의 원칙을 지켜오며 살아 온 존재이기 때문에 이 지구상에 인간의 이기심이 존재하는 한 전쟁은 피할 수 없는 필요악이라는 것을 주장하고 있다.
또 앞으로 발간 될 해몽의 책들도 "꿈과 도박"  "투자자의 꿈속에는 그라프가 있다" 라는 주제로 되어있다. 처음 것은 10년 간의 체험 후 써 놓은 것이고  그리고 다음 것은 12년 간의 실전으로 원고가 A4 용지로 무려 1.850쪽에 달한다.  

누가 나를 바람처럼 살게했나?????  신의 섭리일까? 아니면 윤회에서 오는 인과 응보의 결과일까?
앞으로도 나는 오로지 바람처럼 살아가야할 따름일 것 같다.

13기  구문굉  y2k6789@hanmail.net    011-310-4648



* 동창회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2-11-12 14:4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6 희토류가 필요한 기업이 있습니까? 신봉섭 2012.07.03 1886
305 회원가입 오류 1 file 오기묵(23) 2007.03.05 3067
304 홈피관리를 누가 합니까? 3 ookang 2006.08.07 2915
303 홈피 관리자님께.. 1 재 뉴욕 26회 졸업생 2006.08.08 2873
302 홈페이지 개편 작업 중입니다. 1 동창회 2008.05.28 2751
301 홈대문 수정을... 2 오기묵 2008.06.03 3279
300 행복이 만땅오기를 성정환 2010.01.24 2719
299 해병대 역사 기록물로.... file 구문굉 2013.01.10 1737
298 탄핵, 촛불 그리고 그 명암 이헌진(10회) 2006.08.07 2847
297 퀴즈의 힘 프로그램 선배님들 나가 주십시오... 경남고58기 2006.08.08 3002
296 쾌도난마, 민주의 대도를 개척한 삶이여! (김형오(20회) 전 국회의장) file 동창회 2015.11.23 1184
295 최우수고교야구대회 현대스포츠인터내셔널 2006.08.08 3153
294 최동원씨의 투병에 대하여 1 김상호 2010.02.27 4081
293 최근의 두 전자책 신간. file 구문굉 2014.05.29 917
292 최근 신간 file 배종덕 2015.01.01 1011
291 초로의 푸념 3 이헌진(10회) 2006.08.07 2999
290 청룡기 우승 환영식[사진] 동창회 2006.08.10 2764
289 책을 내게 되어 알려 드립니다. 박 웅(40회) 2006.08.07 2819
» 책 발간... 구문굉 2012.11.11 1658
287 창업인사 1 file 신봉섭 2013.04.19 17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