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본문시작

조회 수 2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 문두찬(27회)

?

?친구나 동문들과 모교 초창기에 대해 얘기하다 보면 흔히 궁금해 하는?질문이 있다.

?

1. 초창기에 학제 편성이 4년제, 5년제와 6년제가 같이 있었는가?

2. 해방 후? 일중(부산중)도 남일국민학교 교사에서 이중(경남중)과 같이 새출발하는데 왜 졸업 기수는 다른가?

?

?비슷한 설명이 필요한 질문들이다. 첫번째 질문에 대해 먼저 얘기해 보자. 1942년 처음 제이중으로 개교할 당시 학제는 5년이었다.하지만 1943년 전시비상조치령이 내려지면서 중학교와 고등여학교(고녀)의 수업 연한이 5년에서 4년으로 축소된다. 해방 후에도 당분간 이 학제가? 유지되다가 미군정이 들어서면서 중학교와 고녀의 수업 연한이 6년으로 바뀌게 된다.?아직 우리나라에 고등학교 명칭의?제도가 도입되기 전이다.?1946년에 경남중?제1회 졸업생 72명은 4년간의 수업 연한을 마치고 졸업한다.4년제인 1회의 졸업 연도는 1946년이고 6년제인 2회의 졸업 연도는 1948년인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모교 1회와 2회 졸업생은 같은 학년이다. 2회 졸업생수가 30여명으로 적은 이유이기도 하다.?

?

?해방 직후 서울대(경성대학) 학제는 일제시대와 유사하게 예과와 본과 과정으로 나뉘어 있었다. 중학교 4년 과정을 마친 학생은 대학에서 예과 과정 2년을 마쳐야 본과에 들어갈 수 있는 반면 중학교 6년 과정을 마친 학생은 대학교 본과로 바로 입학할 수 있었다. 1회와 2회 졸업생은 같은 학년이었지만 당시 경제 사정 등의 이유로?대학 예과 과정에 입학하기 어렵거나 그 과정을?원하지 않는 학생은 2년 더 수업 연한을 늘려 2회로 졸업하게 된다.

?

?두번째 질문에 대한 설명은 이해가 쉬워진다. 부산중고의 경우 해방 후 재개교하지만 1946년에 졸업하는 1회 졸업생의?숫자가 매우 적고(4년제,26명), 우리 모교의 2회에 해당하는 기수가 없이 1949년에 2회 졸업생(6년제)이 배출된다. 부산고의 2회 졸업생이 우리 모교의 3회 졸업생과 같은 학년인 셈이다. 부산고는 우리나라에 고등학교 제도가 도입되면서 부산중과 분리하여 부산고등학교명으로 처음 졸업하는 1952년도의 졸업 기수(통산 5회 졸업)를 부산고 1회로 부르기도 한다.

?

?앞서 질의드렸던 우리 모교 1회(1946년 졸업)와 3회(1949년 졸업)?졸업생이?한 학년 차이였음도?어렵지 않게 알게 된다.?(계속)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9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7) 소하 2018.02.28 235
»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6) 소하 2018.02.28 254
287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5) 2 소하 2018.02.28 313
286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4) 백민호27회 2018.01.31 262
285 사람(1970년생 김봉석님)을 찾습니다. 1 봉석님 2018.01.21 186
284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3) 백민호27회 2018.01.19 218
283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2 ) 백민호27회 2018.01.08 357
282 경남중고 초창기 이야기(보금자리1) 백민호27회 2018.01.04 392
281 2018년 총동창회 기별야구대회50주년을맞이하여.... 1 장정석 2017.11.08 248
280 용마산악회 클릭후 기독동문회 이동합니다. 수정바랍니다. 1 류지섭(41회) 2017.07.11 240
279 동창회보같은거 여기 홈페이지 들어와야 볼수있나요?? 1 우영재 2017.05.11 297
278 46년 만에 경남중학교 동창회 소식을 알고 싶습니다.1971년 졸업생 1 김동기 2017.05.10 403
277 故 최동원 선배님에 대한 시사IN의 만행 때문에 글 올립니다. 1 필명 2017.04.17 564
276 맴돌다 가는 걱정 구문굉 2017.03.23 325
275 <송년의 밤> 유감 bhch4358 2016.12.12 499
274 공간 창조 뚜껑 2016.10.23 247
273 도전 만리(젊은 날의 초상화) 구문굉 2016.03.19 1021
272 쾌도난마, 민주의 대도를 개척한 삶이여! (김형오(20회) 전 국회의장) file 동창회 2015.11.23 1196
271 북괴의 지뢰 매설 2 file 구문굉 2015.11.02 1168
270 동창회 홈페이지를 좀 더 알차게 정비하면 좋겠습니다. 1 오상민 2015.07.01 13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